척추관절치료

새로난 병원의 척추관절 치료법을 알려드립니다.

어깨관절질환

종류
- 오십견/회전근개손상/석회화건염/어깨충돌증후군/재발성 탈구 및 습관성 탈구/ 상완 이두박근 기시건 및 관절순 손상(SLAP병변).

어깨관절질환 치료법

초기
약물치료,물리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 실시
중기
보존적 치료에도 불구하고 통증이 지속되거나 증상이 심할 경우 관절내시경을 이용한 수술을 시행합니다.

오십견(유착성 관절낭염, 동결견)

어깨부위의 노화나 부상 등으로 어깨통증과 함께 운동의 제한이 있는 경우를 말합니다. 30대 이상 발병하기 쉬우며, 특히 50대에 잘 생긴다 하여 오십견이라 불리게 됩니다.주로 노화에 따른 어깨관절 주위 조직의 퇴행성 변화에 의해 발생합니다.그 밖에 어깨관절의 부상이나 장기간 어깨관절을 사용하지 못한 경우에도 발생되기 쉬우며,어떤 경우에서는 특별한 원인 없이도 오십견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당뇨병이나 목 디스크 등이 원인이 되는 경우도 30-50%를 차지합니다.
증상
어깨에 통증과 경직현상이 발생합니다. 팔을 앞이나 옆으로 펴거나 들어 올릴 때 통증이 심해지며 점차 심해지면 아픈쪽으로 돌아누워 잠자는 것을 방해할 정도로 통증이 심합니다. 몇 달 후 통증은 점차 없어지나 경직이 심해져서 팔의 운동범위가 정상 쪽 팔보다 감소됩니다. 이로 인해 일상생활을 하기가 어려워집니다.
진단
오십견은 무엇보다 일차적인 원인을 찾아 그 원인에 대한 근본적인 치료가 이루어지는 게 중요합니다.단순한 어깨통증으로만 여기고 약물요법 또는 물리치료로 치료받는 경우 더 악화되거나 호전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특히나 회전근개 즉 어깨주위 근육의 파열은 비슷한 장년 또는 노년에 빈번히 나타나며 증세가 오십견과 유사하여 일차성 오십견과 잘 감별해서 진단하여야 합니다. 방사선 촬영소견상 골다공증을 제외하고는 특이한 소견이 없어 단지 타질환과 감별 진단하기 위하여 초음파 검사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드물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조영제 촬영술,CT 또는 MRI를 하기도 합니다.
치료
단순한 오십견일 경우 물리치료 및 운동 등으로 증상을 낫게 할 수 있습니다. 통증이 심할 경우 약물치료를 하기도 하나 이는 통증만을 해소시켜 줄 뿐 병의 진행완화나 원인치료에 별 도움이 없으며 오히려 약물로 인한 위장장애나 소화기능저하를 가져와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증상이 심할 경우에는 관절내시경을 이용한 간단한 수술로써 치료를 하게 됩니다.

회전 근개손상

회전근개란 어깨 표면에 위치한 삼각근의 내부에 위치하며 어깨관절을 움직이게 하는 4가지 근육(극상근,극하근,견갑하근,소원근)을 말합니다. 어깨관절 운동 시 상하 및 전후의 관절 안성성을 유지해주는 중요한 기능을 합니다
증상
어깨통증,근육위축,관절운동의 제한,견관절 근력 약화 등이 있습니다. 주로 퇴행성으로 인한 손상,운동 중 손상,사고 등으로 회전근개에 손상이 오기 쉽습니다.
진단
환자의 증상 및 전문의의 진찰소견,X-ray 검사로 회전근개손상이 의심되면,더욱 정밀한 검사로 MRI를 시행합니다. 회전근개 파열 시 그 위치 및 정도를 정확히 나누어 치료방침을 결정하게 됩니다.
치료
급성 회전근개 파열 시 부분 파열일 경우 보존적 치료를 시행하며 6주 이상 장기간의 약물치료 및 물리치료에도 불구하고 증상의 호전이 없을 경우 수술을 시행합니다.
완전파열로 인하여 기능장애가 심한 경우는 3주 이내에 수술을 합니다. 수술은 전신마취 하에서 시행되며,먼저 진단관절내시경술을 시행합니다. 진단관절내시경 소견상 회전근개 두께의 50%이상 부분파열이 있거나 작은 크기의 완전 파열이 발견되면 관절내시경적 견봉성형술(견봉의 전외측 뼈를 깎아냄)을 시행한 후 관절내시경으로 피부의 소절개를 통한 회전근개 봉합술을 실시합니다.

회전근개파열범위가 광범위한 경우는 적절한 크기의 피부절개를 통한 관혈적인 견봉성형술 및 회전근개 봉합술을 시행합니다.

석회화 건염

어깨관절에 돌(석회)이 생기는 병을 말합니다. 어깨에는 중요한 4개의 인대가 있는데 이 인대 안에 석회가 생기면서 통증이 심하게 오며 밤에 잠을 자지 못하여 응급실에 내원하는 경우도 있으며 수개월이 지나도 계속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습니다.정확한 원인이 밝혀져 있지 않지만 어떤 칼슘의 배출과정에 문제가 있어서 인대 부위에 석회가 침착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진단
돌의 크기는 3mm부터 3cm로 다양하며 일반 사진상에서 쉽게 진단이 가능합니다.또한 초음파 기계나 MRI로 진단이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치료
먼저 급성 통증으로 외래에 내원하는 경우는 부신 피질호르몬과 주사 탐침 요법을 이용하여 치료를 간단히 할 수 있습니다. 정확한 진단과 주사치료가 필수이며 많은 경우에 있어서 이러한 주사치료를 통하여 입원하지 않고 증상호전 및 치료가 가능하며 2-3일 뒤부터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습니다.
물론 약물치료와 물리치료가 당분간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 오래된 통증인 경우 관절내시경을 이용하여 인대 속의 석회를 간단히 제거할 수 있습니다. 1-2일 정도 입원기간이 필요하며 내시경을 통해 부위를 정확히 관찰하면서 석회와 염증부위를 제거하여 치료할 수 있습니다.

재발성 탈구 및 습관성 탈구

어깨관절은 우리 몸 중에서 가장 운동범위가 큰 반면 상대적으로 다른 관절에 비해 불안정한 부위입니다. 이를 안정되게 유지시키기 위해 어깨는 인대와 회전근육들의 끊임없는 긴장과 수축으로 관절 주위 힘의 균형을 통해 안정성을 유지하게 됩니다.

어깨관절이 처음 빠진 경우에는 빠진 어깨를 맞추고 약 3주정도의 어깨관절 고정과 근력강화를 위한 재활치료가 필요합니다.어깨관절의 불안정성이 진단되었으나 완전히 관절이 빠진 적이 없다면 근육강화 운동을 통해 적극적으로 재활치료를 하며 관절이 불안정한 자세를 피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수술의 적응증
외상성 재발성 전방 탈구/보존적 치료로 치유되지 않는 외상성 또는 비외상성 정방 탈구/ 젊은 연령에서의 급성 외상성 전방 탈구(재발빈도 90%)